::NOTICE PUBLIC ::

 


 로그인  회원가입

총신대 신대원 제75회 제 37회기 동창 수양회
전홍엽  2018-09-08 21:17:22, 조회 : 1,143, 추천 : 259
- Download #1 : 1536090744161.jpg (177.5 KB), Download : 1

- Download #2 : 1536090741164.jpg (196.5 KB), Download : 1


우리 동창회 37회기 여름 수양회가(18. 27~29) 2박 3일 일정으로 강릉 MGM 호텔에서 모여  즐거운 시간을 가졌습니다.
참석인원은 목사회원 41명, 사모 35명 총 76명이 참석하였습니다.
이번수양회는 어느 때 못지않게 많은 회원들이 참석하였고, 늦은 비가 전국적우로 많이 내렸지만 우리가 머무는 강릉지망에는 여행하기에 좋은 날씨였으며 강릉지방의 명승지를 탐방하면서 새롭게 강릉을 인식하였다는 후문이 있었습니다.
이번 수양회를 준비한 안영무 회장과 임원들, 그리고 준비 위원장 김중남 목사에게 감사를 드립니다.
언제나 우리 75회 동창들은 사랑과 은혜 여러모로 실력이 풍부한 분들이십니다.
여러분들의 섬기는 교회와 가정 그리고 은퇴하신 목사님들의 삶에 주님의 은혜가 충만 하시기를 기도 합니다.  

           우리동창 박광재 목사님이 총동창회 회장 되심과,
                     송귀옥 목사님이 총신대 운영 이사장 되심을 축하 하였습니다.


민남기
제103회 총회가 대구 반야월교회당에서 9월 10일에 개회되었다가 12일에 파회되었습니다. 이틀이나 빨리 회무를 마칠 수 있도록 총회장 이승회목사가 회무를 효율적으로 잘 처리했습니다. 우리 동기들은 총대로 14명이 참석했습니다. 그동안 꾸준히 개근상 탈 수 있을만큼 열심히 참석하던 훌륭한 동기들이 보이질 않았습니다. 이제 시간이 흘러 한 분씩 은퇴를 하시어서 볼 수 없어 서운했습니다. 대구 지묘교회 유은규목사가 목욜 점심 식사를 우리 동기 총대들에게 대접한다고 했는데 일찍 회무를 마치는 바람에 성의만 고맙게 받았습니다.
우리 동기들의 건강하고 멋지고 황홀한 황혼의 목회와 인생을 기도합니다.
2018-09-13
16:41:16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Notice   야동 등을 올리는 사람들에 대한 부탁과 경고  [1]  민남기 2016/09/14 354 2955
1639  2019년 제38회기 여름수양회  [1]  민남기 2019/09/10 68 692
1638  2019년 제38회기 여름수양회  [1]  민남기 2019/09/10 88 363
1637  2019년 제38회기 여름수양회  [1]  민남기 2019/09/10 71 373
1636  2019년 제38회기 여름수양회  [1]  민남기 2019/09/10 86 459
1635  2019년 제38회기 여름수양회  [1]  민남기 2019/09/10 68 442
1634  2019년 여름수양회  [1]  민남기 2019/07/11 219 1567
1633  2019. 8월 여름 수양회  [1]  김명규 2019/04/26 118 649
1632  주안에서 사랑하고 존경하는 라이트하우스 김태연 회장님께 문안드립니다,    박광재 2019/03/27 135 2933
1631  사랑이 제일이다.  [1]  박광재 2019/03/24 115 804
1630   증경회장 및 임원 연석회의 소집의 건  [3]  김명규 2019/03/21 127 960
1629  총신 75회 38회기 총회보고  [4]  김명규 2019/03/21 144 919
1628  38회 총회 공고  [1]  최 영복 2019/01/08 144 1127
1627    [re] 38회 총회 공고  [1]  최 영복 2019/01/08 153 1060
 총신대 신대원 제75회 제 37회기 동창 수양회  [1]  전홍엽 2018/09/08 259 114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11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